TAKAO 599 MUSEUM

타카오산의 보물들

Insects

수천 종류의 곤충이 살고 있고 、미노오(오오사카)・키부네(쿄토)와 함께 일본3대생식지로 꼽히는 타카오산은 그 종류의 다양함과 편리한 교통편 덕분에 옛날부터 곤충연구의 장소로 사랑 받고 왔습니다. 이러한 경위로 타카오산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종류도 많고, 타카오 샤치 호코나 타카오 메다카 카미키리 등 타카오산과 관련된 이름을 가진 곤충도 존재합니다.

  • 줄사슴벌레 사슴벌레과
    줄사슴벌레
    줄사슴벌레 사슴벌레과
    홋카이도, 혼슈, 시코쿠, 큐슈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의 약간 표고가 높은 곳에 있는 삼림이나 잡목숲에 생식한다. 줄사슴벌레라고 하는데 줄무늬가 있는 것은 소형의 수컷과 암컷 뿐이며, 윗날개(갑충류의 2쌍 있는 날개 중 배부를 덮는 딱딱한 날개)에 나뭇결 같은 줄무늬가 세로 많이 들어 있다. 대형의 수컷에는 줄무늬가 없고, 애사슴벌레의 수컷과 구별하기 어렵지만, 구별하는 포인트로서는 큰 턱의 안쪽에 있는 돌기가 애사슴벌레가 삼각형으로, 줄사슴벌레는 사각형으로 네모진 것이다. 주로 상수리나무나 졸참나무, 버드나무등의 수액을 먹이로 하며, 등화에도 잘 모인다. 유충은 상수리나무나 졸참나무의 썩은 나무속에서 자란다.


    ● 몸길이/약 15~30 ㎜
    ● 성충 출현기/6~9월경
  • 톱사슴벌레 사슴벌레과
    톱사슴벌레
    톱사슴벌레 사슴벌레과
    홋카이도, 혼슈, 시코쿠, 큐슈, 사도가시마, 쓰시마, 야쿠시마등에 분포한다. 낮은 지역을 중심으로 한 잡목숲에 생식한다. 암갈색이나 적갈색의 몸 색깔과 중앙으로 만곡한 큰 턱으로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다. 단, 수컷은 개체차이가 있으며, 소형의 턱은 직선적이고 작다. 낮에는 수목 위의 비교적 높은 장소에서 쉬고 있을 때가 많고, 밤이 되면 활동하여 먹이로 하는 수액을 찾아서 상수리나무, 버드나무류, 졸참나무등의 나무에 날아온다. 사슴벌레류 속에는 월동하는 것도 많지만 톱사슴벌레는 대부분이 투구벌레와 마찬가지로 한 여름을 지나면 죽어 버린다.

    ● 몸길이/약 25~75 ㎜
    ● 성충 출현기/6~8월경
  • 미야마크와가타 (Lucanus maculifemoratus maculifemoratus) 사슴벌레과
    미야마크와가타 (Lucanus maculifemoratus maculifemoratus)
    미야마크와가타 (Lucanus maculifemoratus maculifemoratus) 사슴벌레과
    홋카이도, 혼슈, 시코쿠, 큐슈, 사도가시마, 오키노시마등 섬들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의 잡목숲이나 너도밤나무숲에 생식한다. 강경한 모습으로 인기가 있는데, 애사슴벌레이나 톱사슴벌레와 비하면 생식지역이 한정된다. 큰 특징은 머리부분 배면에 튀어나온 돌기이다. 이것은 큰 턱과 마찬가지로 대형이 될수록 명확히 발달하여, 소형 개체에는 전혀 없는 것도 있다. 몸 색깔은 흑갈색이나 적갈색으로, 몸의 표면에는 금빛의 짧은 털이 나는다. 암컷은 몸 전체가 흑갈색이다. 낮에도 비교적 잘 활동하는데, 밤이 되면 더욱 활발하게 되어, 상수리나무나 졸참나무등 나무에 날아와서 수액을 마신다.

    ● 몸길이/약 30~80 ㎜
    ● 성충 출현기/7~8월경
  • 투구벌레 소똥구리과
    투구벌레
    투구벌레 소똥구리과
    혼슈, 시코쿠, 큐슈에 분포한다. 수컷은 훌륭한 뿔을 가지며, 「일본 곤충의 왕자」라고 불리는 것 처럼 지금도 옛날도 아이들에게 압도적인 인기가 있는 곤충인데, 실제로는 일본뿐만이 아니라 한반도나 중국, 인도 차이나반도의 북부등에도 생식한다. 주로 된 서식지역은 평지나 산지의 삼림이나 잡목숲이다. 일몰후에 활발하게 날아가서 상수리나무나 졸참나무등의 수액에 모인다. 발의 첨단에는 날카로운 발톱이 있고, 큰 몸을 지탱하면서 수직한 나무 줄기를 꽉 붙들고 늘어질 수 있다. 뿔과 튼튼한 몸으로 수액에 모이는 다른 벌레들을 상대하지 않는다. 땅속에 낳은 알에서 부화한 유충은 그 해 동안에 종령(終齢: 번데기가 되기 전의 단계)까지 성장하여 다음 해에 우화(성충이 되기 위한 마지막 탈피) 한 성충은 2~3개월정도로 생명을 끝낸다.

    ● 몸길이(모퉁이를 포함한다)/약 30~50 ㎜
    ● 성충 출현기/6~8월경
  • 풍이 소똥구리과
    풍이
    풍이 소똥구리과
    혼슈, 시코쿠, 큐슈, 사도가시마, 이즈제도, 고토열도, 야쿠시마등에 분포한다. 주로 저지대의 잡목숲이나 삼림에 생식한다. 다카오산에서도 산길이나 임도에서 흔히 볼 수 있다. 도심부에서도 공원이나 가로수가 있는 곳에서는 일상적으로 볼 수 있다. 편평한 경향이 있는 체형과 네모진 머리가 특징이다. 몸 색깔은 동색이나 녹색에 가까운 것 까지 개체차이가 꽤 있는데, 모두 독특한 빛나고 매우 아름답다. 상수리나무, 졸참나무, 버드나무등의 수액을 좋아하고, 낮에부터 이러한 나무들에 모인다. 날아가는 능력이 높아서 윗날개(갑충류의 2쌍 있는 날개중 배부를 덮는 딱딱한 날개)를 열지 않고 딱지날개(갑충류의 2쌍 있는 날개중 윗날개 아래에 접고 넣은 부드러운 날개)만 넓혀서 날다.

    ● 몸길이/약 22~30 ㎜
    ● 성충 출현기/7~8월경
  • 아오카나분(Rhomborrhina unicolor) 소똥구리과
    아오카나분(Rhomborrhina unicolor)
    아오카나분(Rhomborrhina unicolor) 소똥구리과
    혼슈, 시코쿠, 큐슈와 사도가시마, 다네가시마, 야쿠시마등에 분포한다. 저지대나 산지의 잡목숲이나 삼림에 생식한다. 상수리나무, 졸참나무, 버드나무등의 광엽수의 수액을 빨아먹는다. 7월에서 8월까지 여름의 짧은 기간에 수액을 찾아서 사슴벌레나 투구풍뎅이, 벌등과 함께 모여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크기나 생태등 풍이와 거의 차이가 없다. 풍이는 개체에 따라서 색깔에 꽤 차이가 있는데, 이 아오카나분은 모두 깊은 금속적인 녹색이다. 또, 다카오산에서는 볼 기회는 많지 않지만 전신이 새까만 검정풍이이라는 종류도 있다. 다른 풍이와 다르고 이 아오카나분과 검정풍이는 도심부등에서는 거의 볼 수 없다

    ● 몸길이/약 22~30 ㎜
    ● 성충 출현기/7~8월경
  • 오오토라후코가네(Paratrichius doenitzi) 소똥구리과
    오오토라후코가네(Paratrichius doenitzi)
    오오토라후코가네(Paratrichius doenitzi) 소똥구리과
    혼슈에 분포한다. 낮은 산지나 산지의 녹지나 풀숲등에 생식한다. 초여름부터 여름에 걸치는 짧은 기간밖에 볼 수 없는 꽃무지의 동류이다. 배면에 화려한 큰 무늬가 있고, 곤충을 좋아하는 사람들한테서 인기가 높다. 이것은 수컷의 특징으로, 암컷은 검은 몸 색깔에 흰 무늬가 들어 있고, 동종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정도 분위기가 다르다. 또, 촉각도 끝이 3개로 나누어진 독특한 형태이다. 산길에 무성한 초목의 잎이나 꽃 위에서 볼 수 있다. 낮에 날아다니면서 다양한 꽃을 찾아가서 꽃가루를 먹는다. 유충은 썩은 나무를 먹어 자란다.

    ● 몸길이/약 12~16 ㎜
    ● 성충 출현기/6~8월경
  • 왜콩풍뎅이 소똥구리과
    왜콩풍뎅이
    왜콩풍뎅이 소똥구리과
    홋카이도, 혼슈, 시코쿠, 큐슈, 쓰시마, 야쿠시마등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의 녹지나 풀숲등에 생식하는데, 유충때는 땅속에서 다양한 식물을 먹고, 콩과의 식물을 중심으로 한 농작물의 뿌리를 먹기도 한다. 성충은 그 새싹이나 잎, 꽃등을 먹는 해충으로서 알려져 있으며, 자연의 환경보다 오히려 밭 등에서 흔히 볼수 있다. 자주 대량 발생하여 농작물에 피해를 줄 때도 있다. 몸길이 1센치 전후의 작은 풍뎅이로, 몸 색깔은 머리부분에서 흉부까지 광택이 있는 깊은 녹색이다. 윗날개(갑충류의 2쌍 있는 날개중 배면을 덮는 딱딱한 날개)의 표면은 광택이 있는 적갈색으로 매우 아름답다. 초여름부터 모습을 드러내고 낮에는 먹기로 하는 풀에 멈추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 몸길이/약 9~13 ㎜
    ● 성충 출현기/5~8월경
  • 센치코가네(Geotrupes auratus auratus) 소똥구리과
    센치코가네(Geotrupes auratus auratus)
    센치코가네(Geotrupes auratus auratus) 소똥구리과
    홋카이도, 혼슈, 시코쿠, 큐슈, 쓰시마, 야쿠시마등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의 숲이나 녹지 이외에 농경지나 주택지등에서도 볼 수 있다. 대부분은 금속적인 광택이 있는 흑색으로 개체에 따라서 보라색이나 남색, 노르스름한 것 까지 있고, 매우 아름답다. 이른바 「쇠똥구리」라고 불리는 곤충으로, 동물똥을 주로 먹이로 하고, 큰 날개 소리를 내면서 지상 부근을 날거나 땅바닥을 걷거나 해서 동물똥을 찾아 다닌다. 암컷은 똥을 땅속에 나르고 놓고, 그것을 굳혀서 알을 낳는다. 그 알에서 부화한 유충은 그 똥을 먹어 성장한다. 다카오산에서는 산길에서는 일상적으로 볼수 있다.

    ● 몸길이/약 14~20 ㎜
    ● 성충 출현기/4~11월경
  • 굵은뿔홍반디 홍반디과
    굵은뿔홍반디
    굵은뿔홍반디 홍반디과
    혼슈, 시코쿠, 큐슈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의 잡목숲이나 그 주변의 초원, 밭 등에 생식한다. 이름에 반디가 붙어 있지만 발광하지 않는 홍반디라는 그룹의 곤충이다. 이름이 가리키는 듯, 윗날개(갑충류의 2쌍 있는 날개중 배면을 덮는 딱딱한 날개)는 포도주처럼 아름다운 홍색으로, 검은 흉부가 네모난 형태로 되어 있는 것으로 타종과 구별할 수 있다. 매우 볼품이 좋은 큰 촉각을 가지고 있는 것도 특징으로, 수컷은 빗살 상태, 암컷은 톱날처럼 들쭉날쭉 한다. 초여름의 5월 중순 부터 모습을 드러낸다. 주로 낮에 활동하고 날아가면서 이동하면서 먹이로 하는 꽃들의 화밀을 찾는다. 독성이 있고, 눈에 띈 몸 색깔은 그 경고색으로 되어 있으며, 그 모습을 흉내낸 별종 곤충도 많다.

    ● 몸길이/약 8~12 ㎜
    ● 성충 출현기/5~7월경
  • 비단벌레 비단벌레과
    비단벌레
    비단벌레 비단벌레과
    혼슈, 시코쿠, 큐슈와 사와타리, 쓰시마, 야쿠시마, 다네가시마등에 분포한다. 낮은 산지에서 산지의 삼림이나 잡목숲등에 생식한다. 옛부터 아름다운 곤충으로서 사랑받고, 나라현 호류사에 있는 「옥충주자」는 비단벌레의 윗날개 (갑충류의 2쌍 있는 날개 중에서 배면을 덮는 딱딱한 날개)가 장식에 사용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몸 색깔은 금속적인 광택이 있는 녹색으로, 세로 2개의 적갈색 띠무늬가 들어 있다. 빛이 맞는 각도에 따라서 청색이나 보라색에 보이기도 하여 「비단벌레색」이라는 말의 유래가 되어 있다. 여름의 짧은 기간에 모습을 드러내고, 낮에 흔히 활동하여 팽나무나 느티나무등의 잎을 먹는다. 수컷은 이러한 나무들의 주위를 날아다니는 일이 많고, 암컷은 잎 위에 멈추는 일이 많다. 유충은 마른 나무속에서 목재를 먹어 자란다.

    ● 몸길이/약 30~40 ㎜
    ● 성충 출현기/7~8월경
  • 녹슬은방아벌레 방아벌레과
    녹슬은방아벌레
    녹슬은방아벌레 방아벌레과
    홋카이도, 혼슈, 시코쿠, 큐슈, 오키나와등에 분포한다. 평지나 낮은 산지의 잡목숲이나 녹지등에 생식한다. 뒤집어 놓으면 철썩 소리를 내서 뛰어오르는 것으로 알려진 방아벌레의 동류이다. 체표에는 「인모(鱗毛)」라고 하는 갈색의 미세한 털나서 이름이 가리키는 듯, 녹슨 것처럼 보인다. 흉부 배면의 중앙 부근에 1쌍의 육봉 같은 돌기가 있다. 주로 숲의 나무위에서나 풀숲의 잎 위 등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유충, 성충도 잡식성으로, 식물 잎이나 썩은 나무, 곤충의 시체등 다양한 것을 먹는다. 성충은 야간에 등화에 날아올 때도 많다. 또, 상수리나무등의 수액에 날아온다.

    ● 몸길이/약 12~16 ㎜ 전후
    ● 성충 출현기/5~8월경
  • 칠성무당벌레 무당벌레과
    칠성무당벌레
    칠성무당벌레 무당벌레과
    홋카이도, 혼슈, 시코쿠, 큐슈, 오키나와, 오가사와라제도, 미야코지마등 섬들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에 걸치는 초원이나 녹지등에 생식한다. 도심부의 공원이나 가로수의 정원수들 등에도 흔히 볼 수 있고, 일본사람들한테 가장 친숙한 곤충의 하나이다. 이름이 가리키는 듯이, 윤기가 있는 붉은 윗날개(갑충류의 2쌍 있는 날개 중 배면을 덮는 딱딱한 날개)에 큰 검은 점이 7개 있다. 이른 봄부터 초가을까지 모습을 볼 수 있다. 육식성으로, 주로 식물에 모이는 진디를 먹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위험을 느끼면 발의 관절에서 냄새가 있는 노란 액체를 내어서 자기 자신을 지킨다. 유충도 마찬가지로 진디를 먹는데 그 모습은 성충과 다른 모충 같다.

    ● 몸길이/약 5~8 ㎜
    ● 성충 출현기/3~11월경
  • 남생이무당벌레 무당벌레과
    남생이무당벌레
    남생이무당벌레 무당벌레과
    홋카이도, 혼슈, 시코쿠, 큐슈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의 잡목숲이나 녹지, 계류의 계곡가등에 생식한다. 일본산 무당벌레의 최대종으로, 1센치를 넘는 개체는 무당벌레 아닌 것 같은 인상을 준다. 윗날개 (갑충류의 2쌍 있는 날개중 배면을 덮는 딱딱한 날개)는 광택이 있고, 적색과 검은색이 복잡하게 섞여진 무늬가 늘어선다. 이것을 거북이의 등딱지에 비유한 것이 일본 이름의 유래이다. 봄부터 가을까지 볼 수 있는 무당벌레로, 성충, 유충 모두가 주로 가래나무나 개굴피나무에 모이는 호두나무잎벌레와 사시나무잎벌레, 버드나무류에 모이는 버들잎벌레의 유충을 먹는다. 다른 많은 무당벌레와 마찬가지로 위험을 느끼면 발에서 냄새가 있는 액체를 낸다. 겨울을 맞이하는 무렵이 되면, 나무 껍질의 틈새나 바위의 그늘에 모여서 월동한다.

    ● 몸길이/약 8~12 ㎜
    ● 성충 출현기/4~10월경
  • 히메트치한묘우(Meloe coarctatus) 가뢰과
    히메트치한묘우(Meloe coarctatus)
    히메트치한묘우(Meloe coarctatus) 가뢰과
    혼슈, 시코쿠, 큐슈와 쓰시마, 사와타리등 섬들에 분포한다. 저지대에서 산지의 잡목숲등에 생식한다. 광택이 있는 거뭇한 남색의 몸은 흉부가 홀쭉해서 잘록하며, 복부가 길고 통통하게 살찐 특징적인 체형이다. 날개는 퇴화되어 윗날개 (갑충류의 2쌍 있는 날개중 배면을 덮는 딱딱한 날개)는 복부의 반 정도의 길이가 있고, 딱지날개(갑충류의 2쌍 있는 날개중 윗날개 아래에 꺾어 접어져 있는 부드러운 날개)는 없으므로 날지 못한다. 땅바닥을 걸어다녀서 활동하여 식물의 잎을 먹는다. 수컷은 촉각 중앙부근이 하트형처럼 불룩한다. 땅속에서 알을 낳아서 부화한 유충은 풀을 올라가서 꽃에 도착하여 거기에 찾아온 벌의 몸을 붙잡아서 둥지안으로 들어간다. 거기서 벌의 알이나 저장된 꽃가루를 먹고 성장한다. 체액에는 유독한 물질이 포함되어 있으며, 피부에 붙으면 염증을 일으키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 몸길이/약 9~23 ㎜
    ● 성충 출현기/4~6월경, 10월경
※타카오 수법 어플리케이션산으로부터의 인용
もっと見る 閉じ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