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AO 599 MUSEUM

타카오산의 보물들

Insects

수천 종류의 곤충이 살고 있고 、미노오(오오사카)・키부네(쿄토)와 함께 일본3대생식지로 꼽히는 타카오산은 그 종류의 다양함과 편리한 교통편 덕분에 옛날부터 곤충연구의 장소로 사랑 받고 왔습니다. 이러한 경위로 타카오산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종류도 많고, 타카오 샤치 호코나 타카오 메다카 카미키리 등 타카오산과 관련된 이름을 가진 곤충도 존재합니다.

  • 울도하늘소 하늘소과
    울도하늘소
    울도하늘소 하늘소과
    혼슈, 시코쿠, 큐슈, 오키, 이키, 쓰시마등 섬들에 분포한다. 평지나 낮은 산지의 삼림에 서식하는데, 농경지나 시가지의 가로수등에서도 볼 수 있다. 긴 촉각을 가진 하늘소로, 수컷은 몸길이의 3배 가까이가 된다. 몸 색깔은 검은색으로, 황백색이나 황색 반점이 산재하는 것이 많다. 초여름부터 초가을에 걸쳐서 모습을 드러내어서 무화과나무, 뽕나무, 귤류등 나뭇잎이나 나무껍질을 강력한 턱으로 갉아 먹는다. 등화에도 흔히 모인다. 암컷은 이들의 나무에 흠내어서 거기에 알을 낳는다. 부화한 유충은 목재를 먹으면서 성장한다.

    ● 몸길이/약 14~30 ㎜
    ● 성충 출현기/5~11월경
  • 야트메카미키리(Eutetrapha ocelota) 하늘소과
    야트메카미키리(Eutetrapha ocelota)
    야트메카미키리(Eutetrapha ocelota) 하늘소과

    홋카이도, 혼슈, 시코쿠, 큐슈, 사와타리, 오키, 쓰시마, 다네가시마, 야쿠시마등 섬들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의 삼림이나 녹지에 생식한다. 몸은 미세한 털로 덮여 있고, 이 털의 색깔이 다른 것으로, 황색에서 청록색까지의 변이가 있다. 윗날개(갑충류의 2쌍 있는 날개중 배면을 덮는 딱딱한 날개)의 바깥가두리를 따라서 8개의 검은 반점이 늘어서서, 이것이 이름의 유래가 되어 있다. 그 이외에 머리부분에 2개, 흉부에 4개의 규칙적인 검은 반점이 있는데, 이것은 먹이로 하는 수목의 매화나 벚나무의 껍질에 착생하는 꽃입이끼로 의태(다른 것의 모양이나 모습을 흉내내는 것)이라고 한다. 초여름을 맞이하는 무렵부터 모습을 드러내어서 산벚나무, 매화, 왕벚꽃나무, 피나무등의 노목, 마른 나무, 썩은 나무에 모여서 나무껍질등을 먹는다. 등화에도 흔히 날아온다. 유충도 성충과 마찬가지로 벚꽃나무등의 나무 내부를 먹는다.


    ● 몸길이/약 10~18 ㎜

    ● 성충 출현기/5~7월경

  • 모시긴하늘소 하늘소과
    모시긴하늘소
    모시긴하늘소 하늘소과
    관동지방보다 서쪽인 혼슈, 시코쿠, 큐슈, 쓰시마, 오키, 다네가시마등 섬들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의 잡목숲이나 그 주변의 녹지등에 생식한다. 외래종으로 에도시대 말기에 중국으로부터 수입된 식물인 저마(쐐기풀과)에 들러붙고 그 당시의 무역지였던 나가사키현에 들어왔다고 한다. 분포지역이 서서히 북상해 가는데 이것은 온난화의 영향에 의한 것이다. 몸에는 흰색을 띤 녹색 바탕색에 큰 검은 반점이 들어서 색조가 아름답다. 이전에는 다카오산에서는 볼 수 없었는데, 1990년대 전반경으로 부터 볼 수 있게 되어, 지금은 5월부터 8월경에 가장 많이 볼수 있는 하늘소의 하나로 되었다. 낮에 활동하여, 날아다니면서 먹이로 하는 저마, 모시풀, 야브마오(Boehmeria japonica), 피나무, 무궁화등의 식물 잎이나 줄기등을 먹는다. 유충은 성충과 같은 식물의 줄기나 뿌리를 먹어 성장한다.

    ● 몸길이/약 10~20 ㎜
    ● 성충 출현기/5~8월경
  • 참나무하늘소 하늘소과
    참나무하늘소
    참나무하늘소 하늘소과
    혼슈, 시코쿠, 큐슈, 사와타리, 오키, 쓰시마, 아마미등 섬들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의 수림이나 녹지에 생식한다. 일본산 하늘소로서는 최대종으로, 큰 것은 몸길이가 6센치 가까이로 된다. 몸은 검고 전체가 회색의 미세한 털로 덮여 있다. 윗날개(갑충류의 2쌍 있는 날개 중 배면을 덮는 딱딱한 날개)에 대소의 노란 줄 무늬가 늘어서 있는데, 이 무늬는 표본등에서는 희게 되어 버리는 것으로 부터 「시로스지카미키리」라는 일본의 이름 지어졌다. 큰 겹눈(複眼: 작은 눈이 다수 모이고 하나의 큰 눈을 형성한 것)와 잘 발달한 큰 턱을 가진다. 어느 쪽인가 하면 야행성인데, 낮에 활동할 때도 있다. 잡목숲에 나는 버드나무과, 가래나무과, 자작나무과, 참나무과, 느릅나무과등 나무의 나무껍질을 갉아 먹는다. 또, 그 나무들의 수액에도 모인다. 유충은 밤나무, 상수리나무, 모밀잣밤나무등, 나무의 내부를 먹어 자란다.

    ● 몸길이/약 45~55 ㎜
    ● 성충 출현기/6~8월경
  • 톱수염왕거위벌레 거위벌레과
    톱수염왕거위벌레
    톱수염왕거위벌레 거위벌레과
    홋카이도, 혼슈, 시코쿠, 큐슈에 분포한다. 평지나 낮은 산지의 잡목숲이나 풀숲등에 생식한다. 몸 색깔은 지역이나 개체에 따라서 격차가 있으며, 황갈색에 가까운 개체도 있는데, 대부분은 윤기가 있는 적갈색이나 암갈색이다. 수컷과 암컷으로 몸매에 차이가 있고, 수컷은 머리부분과 흉부가 매우 홀쭉하며, 이름이 가리키는 듯이 촉각도 매우 길어서 그 모습은 독특하다. 몸도 암컷보다 수컷이 크다. 암컷은 흉부도 촉각도 그다지 길지 않고 별종의 분홍거위벌레를 닮았다. 모습을 볼 수 있는 시기는 초여름부터 한여름에 걸치는 기간이며, 기름나무, 목련, 호장근, 털조장나무, 비목나무등의 잎을 잘라서 거기에 알을 하나 낳아놓고, 그 잎을 작게 꺾어 접어서 유충을 위해서 「요람」을 만들고 땅바닥으로 떨어뜨린다. 일본에서 불리는 오트시브미(누군가에게 읽게 하기 위해서 땅바닥에 떨어뜨린 편지)」라는 이름은 이것을 비유한다. 부화한 유충은, 요람이 된 잎을 먹어 자란다. 거위벌레의 종류에 따라서 요람을 떨어뜨리지 않고 잎에 남기는 것도 있다.

    ● 몸길이/약 8~12 ㎜
    ● 성충 출현기/5~7월경
  • 애둥근혹바구미 바구미과
    애둥근혹바구미
    애둥근혹바구미 바구미과
    혼슈, 시코쿠, 큐슈, 오키나와, 쓰시마, 야쿠시마등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의 잡목숲이나 그 주변의 녹지등에 생식한다. 전신이 거의 회백색인데, 이것은 매우 세세한 분말로 덮여 있기 때문이다. 이 가루는 벗겨지기 쉽고, 서서히 배면의 중앙등이 보이는 바탕색 부분이 많아져 간다. 윗날개(갑충류의 2쌍 있는 날개 중 배면을 덮는 딱딱한 날개)는 전체로 작은 요철이 있고, 이름이 가리키는 듯이 뒤쪽에 1쌍의 혹 같은 돌기가 있다. 일본의 이름에 붙어 있는 「히메」(작다는 뜻) 라는 말이 가리키는 듯, 이를 잘 닮은 혹바구미와 비해서 몸도 돌기도 약간 작다. 초봄부터 여름에 걸쳐서 모습을 드러낸다. 팔손이나무, 땅두릅, 두릅나무등의 잎을 먹고, 평상시는 그 식물들의 잎 위에 있을 때가 많다.

    ● 몸길이/약 11~14 ㎜
    ● 성충 출현기/4~7월경
  • 길쭉바구미 바구미과
    길쭉바구미
    길쭉바구미 바구미과
    홋카이도, 혼슈, 시코쿠, 큐슈, 쓰시마등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의 잡목숲이나 녹지등에 생식한다. 독특한 일본의 이름은, 잘록하지 않는 유선형의 홀쪽한 체형으로 전체가 적갈색의 가루로 덮여 있고, 마치 「가다랑어포」처럼 보이는 것이 유래이다. 가루가 떨어진 개체는 바탕색이 나타나서 거뭇하게 보인다. 윗날개(갑충류의 2쌍 있는 날개 중 배면을 덮는 딱딱한 날개)의 가장자리는 예각으로 날카로워진다. 이를 잘 닮은 종류의 흰띠길쭉바구미는 윗날개에 검은 V자형의 무늬가 있고, 윗날개의 가장자리의 각도가 넓은 것으로 부터 구별할 수 있다. 호장근이나 고마리등의 마디풀과의 식물 잎을 먹고, 그 식물들의 잎 위에 있을 때가 많다. 유충은 같은 식물의 줄기 내부를 먹는다.

    ● 몸길이/약 10~12 ㎜
    ● 성충 출현기/5~8월경
  • 배자바구미 바구미과
    배자바구미
    배자바구미 바구미과
    혼슈, 시코쿠, 큐슈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의 숲이나 그 주변의 녹지, 초원등에 생식한다. 전신의 바탕색은 흑색으로, 곳곳에 인모( 鱗毛)라고 하는 미세한 털이 밀생해서 그 부분이 희게 되어 있다. 윗날개(갑충류의 2쌍 있는 날개 중 배면을 덮는 딱딱한 날개)의 가장자리는 거의 희고, 「오지로」라고 하는 일본의 이름은 이것에 유래한다. 「아시나가조우무시」라고 하는 일본의 이름은 분류상의 그룹명으로, 본종으로는 그다지 발의 길이가 눈에 띄지 않는다. 초봄으로 부터 모습을 드러내고, 유충도 성충도 칡을 먹으며, 성충은 칡나무의 잎 위에 멈추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위험을 찰지하면 발을 접어서 죽은 것 처럼 움직이지 않게 되는 습성이 있다. 암컷은 칡나무 줄기를 흠집을 내어, 거기에 알을 낳는다. 부화한 유충은 줄기의 안쪽을 먹어 성장한다.

    ● 몸길이/약 9~10 ㎜
    ● 성충 출현기/4~10월경
  • 왕바구미 왕바구미과
    왕바구미
    왕바구미 왕바구미과
    홋카이도, 혼슈, 시코쿠, 큐슈, 오키나와, 이즈오오시마, 쓰시마등에 분포한다. 저지대나 산지의 잡목숲이나 삼림에 생식한다. 전신이 다갈색으로 곳곳에 검은 얼룩무늬가 있는데, 원래의 바탕색은 검고 오래 사는 개체만큼 전체가 거뭇하게 보인다. 울퉁불퉁한 주물 같은 몸은 매우 딱딱하다. 일본의 이름이 가리키는 듯이 코끼리의 코 처럼 긴 입이 눈에 띈다. 일본산 바구미로서는 최대종이다. 초여름부터 한여름에 걸쳐서 성충을 흔히 볼수 있으며, 상수리나무나 졸참나무등 나무에 모여서 수액을 핥는다. 낮에는 쓰러진 나무나 썩은 나무등의 밑에 있을 때가 많다. 성충이 되어서 2년정도 산다고 한다. 알은 나무안으로 낳아 놓고, 유충은 그 나무를 깊게까지 먹어 진행하다.

    ● 몸길이/약 12~29 ㎜
    ● 성충 출현기/6~9월경
  • 장수말벌 말벌과
    장수말벌
    장수말벌 말벌과
    홋카이도, 혼슈, 시코쿠, 큐슈, 야쿠시마, 다네가시마등에 분포한다. 평지나 낮은 산지에 생식하여, 주택가등에서도 활동한다. 일본산 벌로서는 최대종으로, 짙은 주황색과 흑색의 줄무늬가 눈에 잘 띈다. 땅속등에 벌집을 만들어서, 거기를 거처로 한다. 육식성으로 대형 곤충을 주로 먹이로 하는데, 집단으로 다른 벌의 둥지를 습격해서 번데기나 유충등도 잡아서 먹는다. 잡목숲의 수액에도 흔히 모인다. 공격성이 강한 말벌로서 잘 알려져 있고, 인간을 죽일 정도로 맹독을 가지고 있다. 이 장수말벌을 보거나 가까이에서 큰 날개소리가 나거나 하면, 당황하지 않고 천천히 그 자리를 떨어져야 한다. 단 음료수나 도시락 가까이로 다가올때도 있다.


    ● 몸길이/약 27~45 ㎜
    ● 성충 출현기/4~10월경
  • 털보말벌 말벌과
    털보말벌
    털보말벌 말벌과
    혼슈, 시코쿠, 큐슈, 사와타리, 쓰시마, 야쿠시마등 섬들에 분포한다. 저지대나 산지의 나무들이 무성한 야산이나 잡목숲등에 생식한다. 장수말벌보다 조금 작은 중형 말벌으로, 일벌은 약 20 ㎜, 수컷이 약 20~24 ㎜, 여왕벌은 약 25~28 ㎜ 로 된다. 초봄부터 모습을 드러내어서 수목의 구덩이나 땅속등에 구형의 벌집을 만든다. 근년은 도시부의 인가 처마밑에나 벽 등에도 벌집을 만드는 일이 많아서 문제가 되고 있다. 이름이 가리키는 듯이 몸 색깔은 노란빛이 강하다. 공격적인 성격으로 조금만한 자극이라도 습격해 오므로 벌집이 봐도 가까이로 접근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꽃꿀이나 수액등을 좋아해서, 매미등 여러가지의 곤충도 잡아서 먹기로 한다.

    ● 몸길이/약 20~28 ㎜
    ● 성충 출현기/4~11월경
  • 땅벌 말벌과
    땅벌
    땅벌 말벌과
    홋카이도, 혼슈, 시코쿠, 큐슈, 사도가시마, 쓰시마,야쿠시마등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의 잡목숲이나 그 주변의 녹지에 생식한다. 일본의 이름이 가리키는 듯이 몸은 광택이 있는 검은색으로, 흰 반점과 띠 무늬가 들어간다. 봄이 되면 활동을 시작하여, 주로 땅속에 벌집을 만든다. 주로 먹이로 하는 것은 곤충이나 거미로, 나방의 유충등을 좋아한다. 장수말벌이나 털보말벌에 비하면 공격적이지 않고, 독성도 약하지만 체질에 따라서는 쇼크 증상을 일으킬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지바치」의 별명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고, 나가노현등에서는 그 유충이나 번데기를 「하치노코」로 하여 그것을 먹는다.

    ● 몸길이/약 10~16 ㎜
    ● 성충 출현기/3~11월경
  • 큰뱀허물쌍살벌 말벌과
    큰뱀허물쌍살벌
    큰뱀허물쌍살벌 말벌과
    혼슈, 시코쿠, 큐슈, 사도가시마, 쓰시마, 야쿠시마등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의 숲이나 그 주변의 녹지등에 생식한다. 긴 뒷 발을 늘어뜨려서 날아다니는 쌍살벌의 일종이다. 이를 잘 닮은 뱀허물쌍살벌과는 머리부분에 검은 무늬가 없는 것으로 부터 구별 되고, 일본의 이름도 그것이 유래이다. 초봄부터 모습을 드러내어서 낮은 나무의 잎이나 풀잎 뒤에 벌집을 만든다. 몸 색깔은 약간 퇴색한 황색으로, 안쪽으로 연한 갈색 얼룩무늬가 들어간다. 홀쪽하고 소형인데, 공격성은 강하고 최성기의 말벌은 100마리 이상이나 되므로, 벌집을 보더라도 가까이로 가면 안된다. 주로 먹이로 하는 것은 곤충으로, 나방의 유충등을 잡아 먹는다.

    ● 몸길이/약 14~20 ㎜
    ● 성충 출현기/4~10월경
  • 어리호박벌 꿀벌과
    어리호박벌
    어리호박벌 꿀벌과
    혼슈, 시코쿠, 큐슈, 쓰시마, 야쿠시마등에 분포한다. 평지나 산지의 잡목숲이나 그 주변의 녹지에 서식하여, 인가의 뜰이나 공원등에서도 흔히 볼 수 있다. 초봄부터 초여름에 걸쳐서 모습을 드러내어서, 다양한 꽃들을 날아다니면서 꽃가루나 꽃꿀을 모아서 먹이로 한다. 수컷은 산등성이나 들판등에 각각 세력권을 가지며, 허버링(hovering:일정한 위치에서 계속해서 날아 있는 것)을 하면서 같은 장소를 지키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관목이나 시든 가지등에 구멍을 파서 거기에 벌집을 만들어서 애기들을 기른다. 날개 소리가 크고, 짙게 털이 난 모습으로 무서운 느낌을 주는데, 사실은 점잖고 공격해 오는 일은 거의 없다.

    ● 몸길이/약 20~24 ㎜
    ● 성충 출현기/3~10월경
  • 대모벌 대모벌과
    대모벌
    대모벌 대모벌과
    혼슈, 시코쿠, 큐슈, 오키나와에 분포한다. 거미를 잡아서 유충의 먹이로 하는 습성이 있는 벌의 동류으로, 숲이나 적당히 나무가 나는 초지등, 거미가 많이 생식하는 환경에 생식한다. 대모벌이라는 이름은, 약간 불그스름한 노란 몸 색깔을 대모갑(대모라고 하는 바다거북의 갑각)색깔에 비유한 것이다. 단독으로 생활하여 자신이 살기 위한 벌집은 만들지 않는데, 유충을 위해서 땅바닥에 구멍을 파서 그 안으로 거미를 놓아두고 산란한다. 알에서 부화한 유충은 거미를 먹고 성장한다. 거미는 벌의 독에 의해서 마비 상태로 되어 살아 있으며, 썩지 않다.

    ● 몸길이/약 17~25 ㎜
    ● 성충 출현기/7~9월경
※타카오 수법 어플리케이션산으로부터의 인용
もっと見る 閉じる